통합뉴스
사회
휴지 한 장을 두 번 쓰는 회장님, 9천만 원 기탁부산 협성종건 정철원 대표…강진군에 올해부터 3년간 3천만 원씩
김창억 기자  |  news497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07  12:28: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정철원 회장

[통합뉴스 김창억 기자] 김영랑 시인을 흠모하며 자랐던 부산의 한 중견기업 회장이 영랑 선양사업을 위해 거액을 기탁 해 화제를 낳고 있다.

6일 강진군에 따르면 부산 소재 ㈜협성종합건업 정철원 회장(74)이 동아일보와 공동운영하는 제17회 영랑시문학상 관련 보도를 접하고,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3년간 매년 3천만 원씩 총 9천만 원을 기탁키로 했다고 밝혔다. 올해 분 3천만 원에 대한 기탁식은 오는 16일 강진군청에서 갖는다.

정 회장의 영랑사랑은 시인의 생가가 있는 강진을 열 번 이상 방문한 데에서 느낄 수 있다. 마산상고 시절 향토적이면서 리드미컬한 김영랑의 시에 매료된 소년 정철원은 세월이 흐를수록 영랑을 향한 마음은 더욱 깊어졌다. 그는 자신이 시공한 부산지역 아파트단지 두 곳에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을 조형물로 설치, 주민들에게 영랑의 감수성을 전파했다.

정 회장은 경남 거제 출신으로 마산상고(현 용마고)를 졸업한 뒤 건축자재상에 취업했다가 지난 1972년 건축자재상을 차려 독립했다.

1983년 협성건업을 세워 연립주택 32가구를 시작으로 아파트 사업에 뛰어들었다. 협성종합건업은 2020년 시공능력 평가액 5천965억으로 도급순위 전국 56위(부산 2위)의 최우량 기업이다.

그럼에도 그는 ‘휴지 한 장을 두 번 쓰는 회장님’으로 소문이 날 만큼 근검절약한 삶을 살고 있다. 정 회장은 낙후지역인 영도구의 한 주택에서 산다. 부산의 부자들이 주로 해운대에 사는 것과 딴판이다. 그의 책상 메모지도 달력 이면지이다.

공사현장을 돌겠다며 골프도 치지 않는다. 정 회장의 6개 계열사에는 자식은 물론 친인척이 한 명도 없으며, 1남 3녀의 자식들에게도 유산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정 회장은 지난 2010년 거액의 사재를 출연, 협성문화재단을 설립해 남모르게 어려운 이웃을 돕는 등 익명의 사회공헌활동가로 알려져 있다.

김창억 기자  news4972@naver.com

<저작권자 © 통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강은미 의원, 광주시립극단 배우들 ‘노동자 맞다’
2
감사원 비공개 연구용역 3년간 8.6억 원
3
현대자동차, ‘더 뉴 코나’ 출시
4
서삼석 의원, 700억 퍼 붓고도 목재자급률 제자리
5
기아자동차, ‘2021 K5’ 출시
6
현대자동차, ‘2021 베뉴’ 출시
7
김영록 지사, ‘요양병원ㆍ요양원’ 특별대책 긴급지시
8
김승남 의원, "중국 버섯종균 중국산으로 표기해야"
9
서삼석 의원, "농협손보 돈 떼먹고 안주는 농식품부"
10
서남해안 섬 벨트, 세계를 향한 힘찬 항해 시작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목포시 영산로 375 계몽빌딩 2층  |   대표번호 061-245-1600  |  팩스 061-245-420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아 00174   |  발행·편집인 : 김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수
Copyright © 2011 통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ongha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