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오피니언독자기고
학교폭력도 범죄입니다
해남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한경주  |  webmaster@tonghab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6  11:58: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해남경찰서 순경 한경주

최근 연예인들의 과거 학교폭력 행적이 알려지며 인터넷커뮤니티 공간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5월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이 있던 그룹가수 멤버가 자진탈퇴한 일이 있었고, 연이어 모 여가수로부터 과거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의 게시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인터넷 공간을 뜨겁게 달군 적이 있다. 지난 7월에는 인터넷방송 유명 BJ의 학교폭력 전력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유명인으로서 사회적 모범이 될 필요가 있음에도, 몇몇 연예인의 학교폭력 전력이 알려지며 많은 사람들이 공분했다. 특히 해당 연예인의 활동을 보며 행복했고 진심으로 응원했던 팬들의 실망은 상당했다.

한편, 우리가 유명인의 학교폭력 전력에 관심 갖는 것은 우리사회가 그 만큼 학교폭력 문제에 관심이 많다는 반가운 소식이기도 하다.

‘학교폭력’이라는 단어에 ‘학교’가 붙어 가볍게 느끼기 쉽지만, ‘학교폭력’ 역시 엄연한 범죄다. 우리가 여느 연예인의 범죄전력에 관심 갖는 것을 학교폭력 문제라 하여 새삼스럽게 볼 것은 아닌 셈이다.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학교폭력’이란 학교 내외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발생한 상해, 폭행, 감금, 협박, 약취ㆍ유인, 명예훼손ㆍ모욕, 공갈, 강요ㆍ강제적인 심부름 및 성폭력, 따돌림, 사이버 따돌림,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음란ㆍ폭력 정보 등에 의하여 신체ㆍ정신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수반하는 행위를 말한다.

‘학교폭력’의 정의를 이루는 단어들이 가볍지 않으며, 중범죄로 처벌할 수 있는 죄목이 상당수 보인다.

하지만, 일부 어른들은 아이들의 ‘학교폭력’을 가볍게 여기고 있다. 지난 2013년, SBS에서 방영한 다큐멘터리 ‘학교의 눈물’에서 그 사례를 볼 수 있다. 당시 학교폭력을 전문적으로 맡은 천종호 판사가 가해학생과 부모에게 호통할 때다.

“(천종호 판사) 이렇게 공부 잘하는 아이가, 왜 불쌍한 애들 돈을 뺏어?” “(가해학생) 그거 3학년 언니가 달라고 그래서…….” “(천종호 판사) 그러면 네 돈을 주면 되지 왜 남의 돈을 뺏어 주나? 공부만 잘 하면 되니? 어머님. 한번 이야기 해보시죠. 이 사태를, 이 학교 상황을.” “(가해자 어머니) 그게 안 좋은 행동인지 모르고.” “(천종호 판사) 그게 모른다는 게 말씀이 안 돼요! 남의 돈 뺏는 게, 모르긴 왜 몰라요. 다 알지. 다 아는데 왜 그렇게 해야 되는지 그게 지금 사건의 핵심이에요.”

모른다고 넘어가기엔 죄질이 무겁다. 가해학생이 협박이나 폭력으로 피해학생으로부터 돈을 빼앗았다면 공갈죄로 처벌할 수 있을 것이고, 정도에 따라 강도죄까지 의율 가능하다.

자신의 자녀를 변호할 마음이 컸겠지만, 가해학생 부모의 답변은 현실과 너무도 동떨어져 있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학교폭력 역시 엄연한 범죄다. 우리가 각종 범죄에 경계하며 안전한 사회를 꿈꾸듯이, 모두가 즐거운 학교를 만들기 위해 학교폭력을 경계하고 관심가질 필요가 있다.

 

해남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한경주  webmaster@tonghabnews.com

<저작권자 © 통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남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한경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문재인 대통령 "검찰개혁 의지 다시 천명"
2
전남도 ‘사우스링스영암 골프장’ 개장식
3
최재성 의원 "육군부사관학교 발전기금 해산시켜야"
4
이철희 의원 “동맹이 아니고 용병이 되려는 건가”
5
목포대 박민서 총장 행사장서 갑자기 큰절
6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5G’ 21일 일반 판매 시작
7
강진군,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
8
서삼석 의원 "승선원들 안전 위협하는 노후 해경함정"
9
이정미 의원, 익산 폐석산 불법매립량 처리율1.9%
10
농협조합감사위, 내부통제강화 실천결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목포시 삼학로 157번길 1 (산정동) 2층   |   대표번호 061-245-1600  |  팩스 061-245-420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아 00174   |  발행인 : 이현숙  |  편집인 : 김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수
Copyright © 2011 통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ongha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