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뉴스
제네시스 브랜드, ‘2017 두바이 국제 모터쇼’ 참가
박훈 기자  |  thnhun311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8:57: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제네시스가 2017 두바이 국제 모터쇼에 참가했다
[통합뉴스 박훈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14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두바이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리는 <두바이 국제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G70(지 세븐티)’를 중동 지역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 ‘G70’는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중형 럭셔리 세단으로 지난 9월 글로벌 론칭했으며 해외 지역 및 국제 모터쇼에서는 이번 <두바이 모터쇼>를 통해 중동 지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첫 선을 보이게 됐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사업부장은 이날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G70’가 럭셔리 자동차 시장 중에서도 가장 경쟁이 치열하다고 할 수 있는 중형 세단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며 “제네시스는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에 중요한 시장 중 하나인 중동 지역에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 2016년 9월 중동지역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를 공식 론칭해 ‘G90(국내명 EQ900)’, ‘G80’를 순차적으로 출시했으며, 이번에 발표한 ‘G70’ 등으로 이어지는 라인업 확대를 통해 중동지역의 본격적인 판매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세단 라인업 완성하는 중형 럭셔리 세단 ‘G70’

‘G70’는 역동적이면서도 우아한 제네시스 디자인 DNA를 반영해 디자인됐으며 동시에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의 방향성을 담아냈다.

‘G70’는 볼륨감 있는 긴 후드와 짧은 프론트 오버행, 유려한 루프라인, 멀티 스포크 타입 알로이 휠 적용, 전면부에서 후면부로 올라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인 ‘파라볼릭 라인’과 ‘하키스틱’ 형상의 크롬 창문 몰딩 적용 등으로 빠르고 날렵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전면부는 대형 크레스트 그릴, 엠블럼에서 이어지는 후드 캐릭터라인, 입체감을 강조한 에어 인테이크, LED 헤드램프와 분리형 턴시그널 램프 등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강인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제네시스 ‘G80’의 디자인을 계승 및 발전시켜 완성한 ‘G70’만의 쿼드 램프 스타일은 ‘G70’ 후면부의 LED 리어 콤비 램프에도 적용됐으며, 향후 제네시스 고유의 램프 디자인으로 발전될 예정이다.

‘G70’의 실내 디자인은 퀼팅 시트 적용 등 고급감과 기능성을 동시에 갖추는 데 중점을 뒀으며 운전자 중심의 레이아웃으로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감성을 살려주고 수평형 구조의 공간 구성은 안정감과 고급감을 전달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중동 지역에서 ‘G70’ 가솔린 3.3 터보, 가솔린 2.0 터보의 두 가지 파워트레인별 모델을 판매할 계획으로 이번 모터쇼에서는 가솔린 3.3 터보 모델을 전시했다.

‘G70’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2.0 T-GDI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52마력(ps), 최대토크 36.0kgf·m의 동력 성능을 확보했다.

‘G70’ 가솔린 3.3 터보 모델은 3.3 T-GDI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370마력(ps), 최대토크 52.0kgf·m의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제로백 4.7초(2WD 기준)의 다이내믹한 가속 성능과 최대 시속 270km/h의 파워풀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민첩한 선회 안정성, 정교한 스티어링 응답성 등으로 ‘G70’ 특유의 고급스럽고 안정감 있는 고속주행 성능을 구현했다.

정차된 차량이 급가속시 미끄러짐 없이 최대 수준의 동력을 이끌어낼 수 있는 ‘런치 컨트롤’을 적용해 동력 성능을 강화했으며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시스템’과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기본화해 정교한 핸들링과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또한 ‘다이내믹 토크 벡터링 시스템’ 탑재로 코너에서의 차체 제어 능력을 높였으며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M-LSD)’는 좌우 바퀴의 차동제어를 통해 핸들링 성능, 선회 탈출성 및 구동력 등을 향상시켜 눈길ㆍ빗길 등 저마찰 노면 주행 시 빠르고 안정적인 주행 환경을 선사한다.

제네시스 ‘G70’는 고속주행에서의 안정감을 향상 시키기 위해 시트 포지션을 낮춰 착좌 위치를 하향시켰으며, 주행 감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엔진음과 스피커 사운드 합성으로 스포티한 엔진음을 제공하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 시스템을 탑재했다.

‘G70’는 첨단 안전 사양과 신기술 탑재와 동급 최고 수준의 고강성 차체 구조 적용으로 ‘G90(국내명 EQ900)’와 ‘G80’에 이어 글로벌 최고 수준의 높은 안전성을 갖췄다.

뿐만 아니라 첨단 주행지원 기술인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을 통해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등을 지원함으로써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주행 편의성을 갖췄다.

이 밖에도 미러링크,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8인치 터치 스크린 적용으로 높은 수준의 차량 커넥티비티 기능을 확보했으며, 고품격 음향 환경을 위해 스피커 15개의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했다.

특히 8인치 터치 스크린에 적용된 인셀 터치 방식 디스플레이는 터치 속도 및 시인성을 개선해 주는 기술로 자동차 업계 최초로 적용됐다.

제네시스 ‘G70’ 내년 초부터 중동 지역 시작으로 글로벌 판매 개시, 해외 시장 공략 박차

제네시스 ‘G70’는 내년 초부터 중동 지역 판매를 시작으로 러시아, 호주, 북미 지역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70’ 출시로 ‘G70’, ‘G80’, ‘G90(국내명 EQ900)’의 중형부터 초대형까지 아우르는 세단 라인업을 갖췄으며, 글로벌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한층 높은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번 모터쇼에서 선보인 제네시스 ‘G70’와 기 출시된 ‘G80’, ‘G90(EQ900)’에 이어 2021년까지 대형 럭셔리 SUV 등 3종의 모델을 추가해 총 6종의 제품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두바이 모터쇼> 참가 이래 최초로 제네시스 고유 부스 디자인을 적용한 496㎡(약 150평) 규모의 단독 전시장을 마련, ‘G70’를 비롯 ‘G90(국내명 EQ900)’, ‘G80’ 등 총 3종의 차량을 전시했으며 이번 모터쇼 참가를 계기로 향후 중동 지역 럭셔리카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가 국제 모터쇼에 제네시스 고유 디자인이 반영된 독립 부스를 운영하는 것은 올해 <서울 모터쇼>와 <뉴욕 모터쇼> 이후 세 번째다.

< 저작권자 © 통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반토막 서남권 친환경 수산종합지원단지 기공식
2
드림에듀 온라인 학습의 진화(進化)
3
광주시, 내년 예산 4조5135억 원 편성 의회 제출
4
국토부, 벤츠ㆍ폭스바겐ㆍBMWㆍ기아ㆍ토요타 등 리콜
5
해경, 신안군 송공 선착장 해상서 승용차 유골 인양
6
각설이 품바 보존회 ‘각설이 품바 연희놀이’ 공연
7
천년의 시간여행,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개막
8
광주시, 제5회 빛고을생활권 행정협의회
9
현대차, 2018년형 그랜저ㆍ그랜저 하이브리드 출시
10
전남도, 숲교육 프로그램 전국서 인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목포시 삼학로 157번길 1 (산정동) 2층   |   대표번호 061-245-1600  |  팩스 061-245-420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아 00174   |  발행인 : 이현숙  |  편집인 : 김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수
Copyright © 2011 통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ongha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