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뉴스
이브자리, 냉감 기능 여름 침구 판매 급증5월 여름 침구 판매량 11% 증가, 이중 자연 냉감 섬유 모달 침구 41% 차지
고현미 기자  |  ghmghm092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4  17:53: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이브자리 모달 소재 침구 '트렌비'

[통합뉴스 고현미 기자] 이른 무더위와 본격적인 장마의 영향으로 시원한 여름 침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토탈슬립케어 브랜드 ㈜이브자리가 올해 5월 여름 침구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도 자연 냉감 섬유인 모달, 접촉냉감 소재 침구의 인기가 두드러졌다.

지난 5월 이브자리 여름 침구 판매량 중에서는 모달 제품이 41% 비율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모달 침구는 통기성, 수분 조절력이 우수해 열을 식혀주고 열대야에도 시원한 수면환경을 조성한다. 더불어 순수 식물성 섬유로 피부에 자극없이 안전하게 사용 가능하다는 점이 소비자 선호도를 높였다.

   
▲ 이브자리 접촉냉감 소재 침구 '썸머쿨'

특히 모달 70%와 면 30%를 혼방한 원단으로 만든 이브자리 여름 신제품 ‘트렌비’는 지난 5월 여름 침구 판매 중 17% 비중을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

접촉냉감 소재를 적용한 침구의 판매 또한 급증하고 있다. 높은 열전도성이 특징인 이 소재는 피부에 닿는 즉시 체온을 흡수해 빠르게 시원함을 전달한다. 접촉냉감 기능 원사를 사용한 이브자리 여름 제품의 올해 5월 판매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5.5배 증가세를 보였다. 올여름 이브자리는 ‘썸머쿨’ 등 접촉냉감 소재를 활용한 신제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 이브자리 접촉냉감 소재 침구 '파아란' 시리즈

이 밖에도 이브자리는 인견, 60수 모달아사, 대나무, 린넨 등 다채로운 소재의 여름 침구를 내놓고 있다. 여름 침구로 사용되는 원단 표면에 열을 흡수하는 성질의 자일리톨과 녹차 추출물을 활용한 ‘아토쿨’ 특수 가공 처리를 더해 냉감 기능을 강화하기도 했다.

고현주 이브자리 홍보팀장은 “평년보다 덥고 습한 올해 날씨에 온습도에 큰 영향을 받는 수면환경에도 관심이 집중되면서 시원한 여름 이불을 찾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고 있으며, 이중 자연 소재 고유의 장점을 가진 모달 침구가 가장 좋은 반응을 얻는 것으로 보인다”며 “시원함과 건강함을 동시에 선사하는 여름 침구로 열대야 속에서도 고객이 질 좋은 수면을 이룰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고현미 기자  ghmghm0929@naver.com

<저작권자 © 통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김경만 의원, “새출발기금, 소상공인 보완대책 마련돼야”
2
무안군 한 초등학교 100주년 동문 행사 술판 얼룩
3
광주광역시, 청소년축제 ‘청소년상상페스티벌’ 개최
4
김승남 의원, ‘청년친화 우수 국회의원’ 소통대상 수상
5
서양화가 김드보라, 'Sound of Blue' 개인전
6
서해해경청, ‘해양경찰의 날’ 기념 연안정화활동
7
김회재 의원, 청년내일채움공제 신규 가입자 반의 반토막
8
목포해경, 달리도 80대 낙상환자 긴급 이송
9
강은미 의원, 5인미만 사업장 상병수당 시범사업 실효성 의문
10
광양시, '22 주목해야 할 관광지 10선 포함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목포시 영산로 375 계몽빌딩 2층  |   대표번호 061-245-1600  |  팩스 061-245-4201  |  등록/발행일 : 2012년 04월 18일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아 00174   |  발행·편집인 : 김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수
Copyright © 2011 통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onghabnews.com